여행 가고 싶은 날

홍천 여름 휴가기 본문

Travel Life/강원권

홍천 여름 휴가기

봄날처럼 - 우중사색 2005. 8. 17. 15:35
휴가 내내 서울을 벗어나지 못하다 토요일에 날을 잡아 홍천에 다녀왔습니다.
일찍 출발에서 도로는 한산하더라고요.


먼저 도착한 조카 혜원이와 승연이 ...
대아에 물 받아놓고 수영을 즐깁니다.
애들이고 싶다.


날은 더웠지만 기분은 좋습니다. 즐거워하는 와이프 혜숙이와 조카 승현이.


고대하고 기대하던 바비큐를 했답니다.
훈연제는 느릅나무를 사용했고요,
침니스타터 첨 써보는데 성능이 예술입니다.
정말 맛있더라고요.
어른들도 좋아하시고...
형의 물먹는 장면이 예술로 잡혔습니다. 병이 술병이라고 소주가 아닙니다. ㅋㅋㅋ


오후에는 가까운 개울로 이동, 발을 담갔죠.
그 시원한 개울물 잊을수 없네요.


형과 형수 그리고 승연이.


누나와 승연이... 다정스럽죠?


정말 좋아 하더라고요.
물을 어찌나 좋아하던지... 역지 애들은 물만한게 없습니다.

아 바비큐 먹고 싶다.
3 Comments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