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행가고 싶은 날

[홍천텃밭] 가뭄 속 홍천 텃밭 풍경 본문

Farming Life/반농생활

[홍천텃밭] 가뭄 속 홍천 텃밭 풍경

봄날처럼 - 우중사색 2012.06.27 12:57

 

주말 홍천 텃밭에 다녀왔습니다.

부모님이 내려가 계시기에 가뭄을 크게

걱정하지는 않았지만 생각보다 훨씬 심각하더군요.

 

지난번 내려갔을 때 만들어 놓았던 바람개비입니다.

어머니께서 매달아 놓으시고 바람개비하나를 더 만들어 놓으셨더군요.

어머니 작품은 잘 돌아가는데 제껀 영 ^^

 

 

 

이번에 수경재배를 위해 구입한 EC Meter입니다.

홍천의 지하수를 측정해보았는데 먹는 샘물보다 좋게 나오더군요.

거의 정수기 수준. 역시 여름에 시원한 이유가 있었습니다.

오늘 저녁 양액 제조 때 활용해 볼 계획입니다.

 

 

 

매일 매일 물을 줘서 버티고 있는 토마토입니다.

이 가뭄에도 잘 키우시네요.

 

 

 

토마토 옆 가지.

저는 개인적으로 가지를 좋아합니다.

이번에 양념 삼겹살과 함께 철판구이를 해 먹었는데 정말 맛있더군요.

 

 

 

예년 보다 많이 열린 오미자입니다.

문경이 이놈 고향인데

홍천이 좀 서늘한 편임에도 불구하고 잘 자랐습니다.

 

 

 

당귀꽃이 활짝 피었습니다.

당귀는 향기가 함 인상 깊은 약초입니다.

 

 

 

이 가뭄속에도 어머니의 정성으로 곤드레가 많이 컸네요.

 

 

 

저번에 내려가 적과를 해 주었는데 그 수가 아직도 많이 2차적과를 한 사과입니다.

사실 적화 적과 전정에 대한 실무 경험이 거의 전무하다고 봐야합니다.

그냥 감으로 약간의 지식으로 해 줄 뿐입니다.

결과는 가을에 나타나겠죠.

 

나무들도 마르고 있어 물을 주고 계시다고 합니다.

 

 

 

승욱이에게 "오디가 오디있지?" 하면서 따준 오디입니다.

이제 거의 끝물이군요. 승욱이의 간식 오디가 들어가는게 안타깝습니다.

 

 

 

마디 마디 주렁주렁 오이가 열렸습니다.

비가 오지 않으니 자주 지하수를 먹고 있죠.

비야 제발 좀 내릴 수 없겠니.

 

 

 

주키니 호박이 아닐까 걱정했던 애호박입니다.

자라는 폼세는 주키니인데 맛은 애호박입니다.

엄청 잘 열리고 맛도 좋습니다.

부침개와 고기 볶을 때 넣어먹으니 맛있더군요.

어머니도 만족하시고 좋아하십니다.

 

 

 

비가 안와서 들께 모종들도 힘을 잃었습니다.

매일 매일 물 주느라 고생이십니다.

 

 

 

낮에는 증산작용을 최대한 안하려고 몸사리고 있는 호박들입니다.

'호박: 비가 언제 올지 모르니 수분을 최대한 아끼자 으쌰 으쌰' 

 

 

 

저의 제1 텃밭입니다.

'고수'에 꽃이 폈습니다.

자그마한 꽃 너무 이쁩니다.

사람들이 맛도 사랑해줬음 좋겠어요.

이번에도 고기에 좀 싸먹고 왔습니다.

 

 

 

'공심채'

물을 좋아하는 공심채는 아주 고역인것 같습니다.

좀 더 자라면 뽑아 집에서 수경재배 및 삽목을 시도해 볼 생각입니다.

 

 

 

제2텃밭 전경입니다.

지난번 중간 자리에 파종한 고수며 청경채는 모습을 보이지 않습니다.

고수는 최소 3주의 발아시간이 걸리니 좀 기다려 볼만한데

청겨채는 더운날씨와 가뭄으로 자라기 힘든것 같습니다.

 

 

 

청겨자 및 적겨자는 벌레의 습격으로 틈성틈성 구멍이 났지만

먹는데는 지장이 없기에 좀 수확해 가지고 왔습니다.

적로메인 상추는 가뭄으로 아예 생장을 멈춘듯합니다.

저렇게 노화가 되고 마는걸까요.

 

다음 홍천에는 7월 이것저것 조금씩 익어가는 계절에 갈 예정입니다.

이번 주말 비가 많이 좀 내려 농작물이며 사람의 숨구명 좀 뚫어 줬으면 좋겠네요.

 

8 Comments
  • 프로필사진 왕후 2012.06.28 15:41 오랜 가뭄에도 잘들 버텨주고있는 작물들이 참 기특하네요~
    이번 주말엔 전국적으로 비 소식이 있으니 가뭄은 좀 해결이 될것 같아요~
    겨자들은 벌레들이 많이 좋아하나봅니다~
    저희도 겨자잎 성한것을 한번도 못 봤지요~~~ㅎ
  • 프로필사진 BlogIcon 봄날처럼 - 우중사색 2012.06.29 10:09 신고 어제 보니 베란다 겨자까지 진딧물이 침투했더라고요.
    수경재배라 괜찮을 줄 알았는데 때가 때인가봐요.
    오늘 밤 비가 기대됩니다.^^
  • 프로필사진 BlogIcon 롤패 2012.06.28 16:02 대단하구나. 농사가 쉽지만은 않을텐데 말이야. 아버님, 어머님이 고생이 많으시다. ^^
    휴일에 비가 좀 온다는 소식을 접했는데 기쁜 소식이 되겠어. ^^
  • 프로필사진 BlogIcon 봄날처럼 - 우중사색 2012.06.29 10:16 신고 농사 참 힘든일이지.
    힘드시게 농사지으시는게 걱정이 되지만 전원생활이 좋으셔서 하시는 일이라 ^^
    그래두 내가 자두 거들려고 노력은 하고있어.
    귀농 준비도 하고.
  • 프로필사진 별꽃ㅊ 2012.06.29 09:05 이번비가 가뭄 해갈이나 될려나 모르겠다.
    이곳 광판리도 개울에 물한방울 없다.
    너도나도 양수기로 물 퍼올리는 통에 지하수도 부족하구. 암튼 내일 하루라도 시원하게 비가 내렸으면 좋겠다.
  • 프로필사진 BlogIcon 봄날처럼 - 우중사색 2012.06.29 10:15 신고 맞어.
    비 조금와서 해갈될것 같진않은데.
    한 삼일은 와야할것 같은데 하루 정도 온다하니.
    비야 많이 많이 내려라~ 장마전선아 올라오너라~
  • 프로필사진 BlogIcon 그레이트한 2012.06.29 11:53 이제 오늘밤부터 비가 온다고 하던데..참으로 부모님이
    걱정이 많으시겠어요~가을이짱짱이님이 물 엄청 주고 오셨나요?^^ㅎ
    가지도 멋있고, 오이와 호박까지...그리고
    오디가 오디있는지..ㅋㅋㅋ

    가뭄이 이리도 심한데, 홍천텃밭이
    그나마 부모님덕에 잘 견뎌 주고 있어서 흐믓~~하네요^---^
  • 프로필사진 BlogIcon 봄날처럼 - 우중사색 2012.06.29 13:47 신고 저는 물보다 주로 김매기를 하고 왔어요.
    이 가뭄에도 잡초들은 어찌나 끈질기던지 작물인척 속여가면서 작물들 옆에 꼭 붙어있더라고요.
    처음부터 잡초란 없었겠지만 현재는 작물들도 먹을 물이 없으니 뽑는 수 밖에 없었지요.
    다음 잡초와의 한판 승부는 이번 비가 온 후 기약해야겠어요.^^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