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행 가고 싶은 날

[홍천텃밭] 홍천의 봄 곰취 정식 본문

Farming Life/반농생활

[홍천텃밭] 홍천의 봄 곰취 정식

봄날처럼 - 우중사색 2013. 5. 16. 16:56

지난 주말(5/11) 회사 산행을 마치고 홍천에 다녀왔습니다.

몸은 지쳤지만 곰취와 그 동안 키워온 몇몇 작물들을 옮겨 심는다는 기대감에 기분이 좋았습니다.

 

 

예쁘게 갈린 밭에 옥수수가 심겨져 있습니다.

작물에도 순서가 있는 법이죠.

꽃도 예쁘게 피고 정말 평화롭습니다.

 

 

어머니께서 여러 채소들을 시험삼아 심어 놓은 이른파 '시험포'입니다.

제가 베란다에서 키운 일당귀와 고수도 보입니다.

 

 

도라지들. 엄청 잘 자라네요.

 

 

이 녀석은 더덕입니다. 꽃이 참 신비롭게 생긴...

 

 

시기를 놓쳐 봄에 전정을 해주었는데 복사꽃이 예쁘게 피었습니다.

 

 

오가피 나무사이에 곰취 정식할 자리를 만들어 봅니다.

 

 

대기중인 곰취 모종들입니다. 떨고있니?

 

 

비닐을 걷어내고 퇴비를 뿌려 정식할 자리를 만듭니다.

 

 

정식을 시작합니다. 잘 자라야할텐데... 완전 시험 재배입니다. ^^

 

 

심고나서 잡초방지를 위해 비닐을 재활용하여 덮어 주었습니다. 물론 물도 주었습니다.

 

 

모종이 꽤 많이 남아 밭을 만들어 심었습니다.

잘 자라면 입이 즐겁겠죠^^

 

 

몇 개 안되는데 가족이 총동원됐습니다. 이게 행복 아닐까요?

 

 

베란다에서 5개 중에 한 개 살린 여주입니다.

나 집에가두 잘 살아야한다.

 

 

돌아오는 길 덕소 농장의 곰취들입니다.

우리 애기들과 넘 비교되네요 ~

 

 

분주가 잘되어 고기먹을 때 쌈으로 잘 먹었습니다.

장아찌도 담으셨다고 하더라고요.

 

 

홍천 곰취도 덕소 농장의 곰취처럼 잘 자라길 바란다~

 

 

1 Comments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