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을비 2

가을이짱짱의 미투데이 - 2010년 8월 12일

버스폭발의 여파인가 지하철에 인파가 붐빈다.지하철도 다시 안전 점검이 필요할듯.(me2mobile 한우 잃고 농장 수리하지 말고) 2010-08-12 08:37:00 왠지 가을비같은 느낌이.퇴근길 촉촉한 비가 기분을 좋게해준다.(가을비 하늘 느낌 me2mobile) 2010-08-12 19:26:41 집안 온도가 25.9도. 습도는 좀 높지만 너무 시원하다.살맛난다.1~2도에 간사한 인간.(가을 날씨 온도 me2mobile me2photo) 2010-08-12 22:34:00 이 글은 가을이짱짱님의 2010년 8월 12일의 미투데이 내용입니다.

가을비도 내리고 연휴도 끝나고

추석 연휴의 여파인지 새벽 5시간 다 되어갈 무렵까지 잠을 이루지 못했다. 밤을 꼴닥 세볼까도 생각했지만 일과에 무리가 될 것 같아 베란다에서 담배나 한 대 피고 잠자리에 들까하고 나갔는데, 빗소리가 들리는듯 했다. 창밖을 보니 아파트 진입로가 젖어 있는듯... 새벽에 바라보는 비오는 거리. 느낌이 여느때하고는 많이 달랐다. 이 비가 그치면 많이 서늘해지겠지? 출근길에 반팔을 입고 나오는데 왠지모를 어색함이... 완연한 가을이구나. 회사앞 길에는 밤새 비바람으로 떨어진 은행들이 뒹굴고 회사의 분위기는 명절 전의 들떠있는 분위기와는 다르게 차분하기만하다. 한 차례의 목감기가 지나가고 여름도 그렇게 지나가고 가을이 돌아왔구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