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용히 지나가 버린 늦가을

2008. 12. 16. 21:16Bravo My Life/우중사색

반응형

두 달 가까이가 정신없이 지나갔다.
똘망이는 건강하게 잘 자라고 있고 새로운 프로젝트 진행하고 완료했다.

한달간의 외주 업무로 어제부터 회사로 출근.
7년간의 내근으로 변화없는 삶을 살았던 내게 활이 활력소가 되어준 프로젝트.
쉽거나 편해서가 아니라,
새로운 기반에 도전하고 성취하는 기쁨을 다시 느끼게 해준 한달의 시간.
다른 플랫폼, 다른 개발 환경, 높은 업무 강도, 체계적 진행.
회사가 가정이라면 군대에 다녀온 느낌이라고나 할까. 회사의 소중함도 느껴지고.

그 시간으로 인해 용기가 생긴다. 의욕이 생긴다.

계속 도전하고 성취하리라.

반응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