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응형

Travel Life 89

포천 펜션 - 항상 배가 고프다.

주말에는 결혼3주년 여행을 다녀왔다. 원래는 친구들과 같이 떠날려는 여행이었는데 둘이 떠나게 됐다. 너무 먼곳은 힘들어서 가까운 펜션에서 하루밤 묵었다. 경기 포천에 있는 통나무펜션이었는 값도 저렴하고 서비스도 만족스러웠다. 둘이 오랜만에 떠난 여행이기에 그 시간들이 너무도 소중했다. 바베큐 파티도 즐기고 맑은 공기도 마시며... 밤에 출발해서 1박을 하고 오후 2시쯤 집에 돌아왔다. 돌아오는 길이 너무나 아름다워 오랫동안 머물고 싶었지만 소망과 현실은 다르기에 가슴속에 꼭꼭 싸가지고 왔다. 일상에 지칠때 활력소로 사용하기 위해서. 도시에서 전원에 대한 그리움은 항상 우릴 배고프게 한다. 흙이며 나무며 강이며 산이며... 항상 배가 고프기에 다음번 여행이 기대가 된다. 그런 자유를 위해 열심히 살련다. ..

홍천 주음치리 펜션에서

홍천에 주음치리에 있는 '펜션' 이라는 곳에 처음으로 갔었지. 듣던데로 시설이 좋더라고. 자연환경도 넘 이쁘고. 이때 수제소시지를 사가서 구워 먹었는데 그 맛 정말 좋더라. 그때부터 놀러갈때면 꼭 고기와 수제소시지를 사가게 되었지. 성훈이랑 술 만땅 취해있는데 용때가 늦게 도착해서 맥주 한잔 먹이구 재웠다. ㅋㅋㅋ 역시 여행가기는 초여름이 최고 인것 같아. 주의: 주음치리라고 술먹으면 안취하는 동네가 아님 -.-;;

춘천 위도

춘천 위도는 제가 학교다닐 때 MT나 기분전환을 위해서 많이 갔던 곳이예요.. 커플여행에 그만이죠~ 97년도에는 크리스마스도 그곳에서 맞이했어요~ 춘천에는 위도와 중도가 있는데 중도는 넓은 잔디밭이 있는것이 특징이지만 위도해 비해 자연미가 없죠. 자연미는 위도가 훨씬 나아요~ 조용하고 분위기있는 여행을 원하시면 위도로 가세요.. 2인용부터 20인용까지 다양한 방갈로가 있고 욕실부터 가스렌지가 완비되어 있어요. 단 단 코펠이나 수저 그릇등은 지참하시는게 좋죠. 위도에 가실려면 춘천 가는 기차나 버스를 이용하시면 되고 남춘천 역에서 소양호행 버스를 타셔서 위도 정류장에 내려달라고 말씀하시면 됩니다. 거기서 배를 타고 들어가야 하는데 비수기에는 전화를 걸면 그 크나큰 배가 10명의 여행객이라도 태울려고 위도에..

강릉 사근진

작년 여름쯤 갔다 왔는데 기억이나서 이렇게 글을 써봐요. 음 그곳은 강릉 경포대에서 북쪽으로 조금올라가면(걸어가도 됨) 나오고요.. 이름은 사근진이라고 해요 민박집이 손에 꼽을 정도 밖에 없는데 시설은 좋지 않지만 어떤 정감이 느껴져요.. 민박집 앞이 바로 바다고요.. 숙박비는 2만원이었는데.. 요즘은 성수기라 2만5천원 많게는 3만원 까지 할꺼예요.. 모래사장의 풍요는 없지만 고독한 바다를 보며 둘의 사랑을 느낄 수 있는 곳이죠.. 지금 보다는 8월 말쯤이 한적하고 좋지 않을까.. 그리고 될 수 있으면 회집은 비싸니까 주문진항에 나와서 회를 드시는게 훨씬 싸게 먹을 수 있어요.. 음 기분인데 사진도 공개하죠..

원주 간현 국민 관광지

간현유원지라고 아세요... 제가 대학교 1학년 여름(93년)에 놀러 갔었던 곳이거든요 음 너무나 기억에 남에 이렇게 글을 씁니다. 둘만의 추억이 담긴곳은 아니지만.. 그곳에 가려면 청량리역에서 원주 전 전 역인 간현역에 쓰는 통일호 열차를 타야되요..음 양평을 지나 가는 영동선인데.. 그걸타고 1시간 반쯤 가면 간현역에 도착합니다. 한적한 시골역이지요.. 그때는 간현유원지내로 들어갈려면 섬강에서 배를 타야하는데 지금은 다리가 놓였다고 하더군요.. 그곳에 들어가면 기암 절벽과 계곡이 있습니다. 다슬기도 잡을수 있고요.. 물론 텐트도 칠수 있고 밥도 지어벅을 수 있습니다. 입장료도 얼마 안하고요... 지금은 물놀이 하기에도 그만이겠네요.. 그 계속에 발 담그고 맥주 한잔을 한 추억.. 정말 잊지 못합니다. ..

반응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