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984 2

1Q84. 1

1Q84. 1 카테고리 소설 지은이 무라카미 하루키 (문학동네, 2009년) 상세보기 2009.09.04~09.22 하루키 소설로는 상실의시대, 댄스댄스댄스에 이어 세번째로 읽은책이다. 조지오웰의 '1984'를 읽었기에 소설의 제목에 친근감이 느껴졌다. 하루키의 소설은 읽는데 좀 간격이 필요하다고 느꼈기에 한동안 끊었다가 마침 출간되었다고 하기에 기쁜마음에 읽을 수 있었다. 소설의 전개가 '아오마메'와 '덴코'를 3인칭 시점으로 전개하는데 흥미진진하다. 멀어져있던 부분이 서서히 모이는 듯한... 두개의 달,리틀피플, 사라져 버린 기억...이로 인한 궁금증의 유발. 어제 2권도 구매했다. 하루키의 소설을 싫어하는 사람도 있던데 나에게는 맞는듯. 하루키의 소설을 좋아하는 사람이라면 '먼북소리'도 추천한다. ..

1984

2009.4.13~4.20 조지 오웰 | 정회성 | 민음사 "영국인 3명 중 2명은 자신이 읽지 않은 책을 읽었다고 거짓말을 하고 있으며 이들이 가장 많이 속이는 책은 조지 오웰의 ‘1984’라는 조사결과가 나왔다."라는 신문기사를 읽고 찾아 읽게 된 책. 조지오웰은 '동물농장'을 통해 알게 되었고 그러기에 더욱 관심이 생겼다. 1949년에 쓰여진 '1984'. 뛰어난 상상력과 예지력. 현대문명에 대한 경고. 텔레스크린 = 폐쇄회로 또는 감시카메라 마이크로폰 = 감청장비 헬리콥터 = 인공위성/위치추적기 지금이야 그런것들이 존재하기에 생각해낼 수 있지만 그런것들이 존재하지도 않은 싱태에서 '1984'와 같은 소설을 썼다는건 선견지명이 있었다는 생각이든다. 조금은 우울하지만 한번쯤 꼭 읽어볼 만한 책이다.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