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ravo My Life/우중사색

12월이란 계절

우중사색 2005. 12. 2. 21:54
반응형
날씨가 갑자기 추워졌다.
새로산 외투 두벌때문에 그렇게 춥지는 않은데 집안 보온에 신경써야할때인듯.
겨울은 추워야 겨울이지. 그냥 밍숭밍숭 어정쩡한건 정말 싫다.
이 겨울 어떻게 날까 생각하는 이웃들에게 이런말은 사치이겠지. 맞다. 너무 춥지 않기를... 나도 모르게 실언을 했다.
주말에는 큰 눈이 온다고 하는데 월요일 출근길이 걱정이다.
한해 정말 정신없이 지나가 버렸다.
뒤돌아볼 겨를도 없지 지나가버린 2005년.
항상 멋진한해를 다짐하지만 이렇게 연말이되면 후회만 남으니...사람이란...

많은 사람들이 내복을 입는다면 젊은 사람이 무슨 내복이냐고 웃지만 몇해전부터 내복을 입기 시작했다. 추워서 벌벌 떠는것 보다 내복을 입는편이... 요즘 내복 참 좋아졌다. 얇아지고 따뜻해지고...^^;
내복 우습게 여기시는 분들 한겨울에는 꼭 내복을 입어보세요.
에너지 절약은 환경사랑입니다.~

집에서 오랜만에 여유를 찾으며 글을 쓰니 맘이 편하다.

올해부터는 뭔가 일이 풀리는 듯한 느낌이 드는데, 이 여파를 몰아서 2006년도 멋진 한해가 되기를...

연말 술조심은 필수!!

12월은 마음을 들뜨게한다.
반응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