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행 가고 싶은 날

바다 낚시에서 수심 측정법 본문

Cultural Life/낚시/물생활

바다 낚시에서 수심 측정법

봄날처럼 - 우중사색 2006. 9. 12. 13:28
*수심측정법
초보자 분들이 현장에 서 포인트에 섰을때 수심이 얼마나 될까?
찌매듭 수심을 얼마나 줄까? 하고 고민되기도 하고 낚시를 하는 가운데 계속 확신을 가지지 못하고 있는 경우가 많이 있습니다. 확신과 자신감이 없으면 조과에도 상당한 영향을 줄수 있습니다.


일단 간단하게 생각하여 바늘에 무거운 추를 달아 던져 보면 됩니다..
찌가 수면 아래로 잠겨 버린다면 수심이 깊은 곳이니 찌가 가라 않지 않을때 까지 수심을 계속 높여보시면 되지요. 어느 지점에서 찌가 수면 아래로 가라 않지 않는다면 그 지점이 포인트의 직수심이라고 판단하시면 됩니다.
단, 실제의 직수심과 낚시의 수심은 동일하게 생각 하시면 안됩니다.
조류나 사용하는 수중찌의 무게에 따라 채비가 일직선으로 있는곳이 아니라 어느정도는 경사가 되어 있기 때문에 바닥층 목표로 낚시를 하신다면 직접 측정한 직수심 보다는 좀더 주어야 합니다.

사용하시는 찌의 부력이 고부력이어서 채비가 어느 정도 수직으로 일직선 상으로 있다고 판단되면 직수심 그데로 낚시를 해도 되겠으나 저부력을 사용하여 채비의 경사가 많이 이루어져 흘러가는 상황이라고 판단 된다면 직접 체크한 수심 보다는 좀더 많은 수심을 주고 낚시를 하여야 합니다.

이것은 찌의 부력뿐 아니라 당일의 조류의 빠르기와도 연계하여 생각하여야 합니다.
조류가 빠르다면 당연히 채비의 경사 각도가 커지므로 수심 역시 직수심 보다는 더 많이 주어야 미끼가 바닥층에 도달할수 있겠지요. 고부력을 사용하실때에도 조류의 속도가 빠르다면 역시 채비 경사에 대한 수심 오차를 생각해 주는 것이 좋습니다. 저 부력 채비를 사용 하신다면 좀더 많은 차이가 날수 있습니다

조류의 속도와 사용하는 찌의 부력(수중찌의 무게), 목줄에 채워져 있는 팥추의 크기에 따른 등등을 복합적으로 생각하여 본인의 채비가 어느정도 경사되어 흘러 가는가를 판단하여 직수심과 실제 낚시 수심의 차이를 알고 그 차이를 보상해 주어 미끼가 바닥층으로 도달하게 하는 판단력이 직수심을 측정하는것 보다는 오히려 어려운 것이라 생각됩니다.

직수심을 측정하는것은 이에 비하면 매우 기본적인 것으로서 쉽다고 볼수 있습니다.
직수심을 측정하는 방법은 손쉽게 몇가지의 방법을 사용합니다,
일반적으로 가장 흔히 사용되는 방법으로 지우개를 지참하는 방법입니다,
적당한 크기로 잘라서 휴대하여 수심체크를 할때 바늘 끝에 쿡 꼿아서 측정하고자 하는곳에 던져 보시면 됩니다. 지우개를 사용하는 이유는 바늘끝을 바닥까지 내려야 수심을 측정할수 있으므로 채비가 바닥에 걸려 버리는 경우가 많이 있습니다.
이럴 경우 지우개는 여에 걸려 있더라도 바늘은 쉽게 빠져나올수 있으니 수심 체크를 하다가 밑걸림이 발생하여 채비를 손상 시키거나 잊어버리는 경우를 방지 하고자 하는 방편입니다.
지우개의 무게가 사용하는 찌의 잔존 부력을 넘어서는 정도로 만들어야겠지요. 너무 커도 조류를 많이 받아 흘러가 있으므로 직수심이라기 보다는 경사된 수심으로 체크 될수 있습니다.

저의 경우는 민물 낚시에 사용되는 0.8~1푼 정도의 조개 봉돌에다 민물 낚시용 찌고무를 물려서 추를 꽉 찝어둡니다. 이렇게 여러개를 항상 조끼 주머니에 넣어 다니다가 필요할때는 고무 부분에 바늘을 끼워 던져 봅니다. 밑걸림이 발생하여도 고무가 찢어 지면서 쉽게 채비가 회수되지요.

이렇게 직수심이 측정되면 거기서부터 수심을 조금씩 더 줘가면서 낚시를 합니다. 한번에 20센티씩 찌매듭을 올리면 될 것입니다. 그러다가 밑걸림이 발생하면 바늘이 바닥권에 있는 것이므로 찌매듭을 조금만 내려주고 낚시하시면 됩니다.

출처:http://blog.naver.com/muindo67?Redirect=Log&logNo=19877733 산과 구름의 쉼터
0 Comments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