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응형

전체 글 1043

강릉 사근진

작년 여름쯤 갔다 왔는데 기억이나서 이렇게 글을 써봐요. 음 그곳은 강릉 경포대에서 북쪽으로 조금올라가면(걸어가도 됨) 나오고요.. 이름은 사근진이라고 해요 민박집이 손에 꼽을 정도 밖에 없는데 시설은 좋지 않지만 어떤 정감이 느껴져요.. 민박집 앞이 바로 바다고요.. 숙박비는 2만원이었는데.. 요즘은 성수기라 2만5천원 많게는 3만원 까지 할꺼예요.. 모래사장의 풍요는 없지만 고독한 바다를 보며 둘의 사랑을 느낄 수 있는 곳이죠.. 지금 보다는 8월 말쯤이 한적하고 좋지 않을까.. 그리고 될 수 있으면 회집은 비싸니까 주문진항에 나와서 회를 드시는게 훨씬 싸게 먹을 수 있어요.. 음 기분인데 사진도 공개하죠..

원주 간현 국민 관광지

간현유원지라고 아세요... 제가 대학교 1학년 여름(93년)에 놀러 갔었던 곳이거든요 음 너무나 기억에 남에 이렇게 글을 씁니다. 둘만의 추억이 담긴곳은 아니지만.. 그곳에 가려면 청량리역에서 원주 전 전 역인 간현역에 쓰는 통일호 열차를 타야되요..음 양평을 지나 가는 영동선인데.. 그걸타고 1시간 반쯤 가면 간현역에 도착합니다. 한적한 시골역이지요.. 그때는 간현유원지내로 들어갈려면 섬강에서 배를 타야하는데 지금은 다리가 놓였다고 하더군요.. 그곳에 들어가면 기암 절벽과 계곡이 있습니다. 다슬기도 잡을수 있고요.. 물론 텐트도 칠수 있고 밥도 지어벅을 수 있습니다. 입장료도 얼마 안하고요... 지금은 물놀이 하기에도 그만이겠네요.. 그 계속에 발 담그고 맥주 한잔을 한 추억.. 정말 잊지 못합니다. ..

색소폰의 회상

[1995년 천리안 문학동호회/가을이] Saxophone 의 회상 목이 아프다. 자꾸만 목이 아파 온다. 이렇게 사느니 차라리 고 물상의 고철이 되어 죽고 싶다. 얼마전 까지만 해도 이렇게 목 은 아프지 않았는데... 그 옛날 그와 함께 보냈던 시간이 그립다. 그의 숨결과 그의 손길을 느끼고 싶다. 그를 사랑했었는데 ... 내가 태어난 곳은 이곳과는 전혀 다른 이국땅 대만 이였다. 하 지만 거기선 잠시 머물렀을 뿐 유년 시절을 모두 보낸 곳 은 종 로의 허름한 악기사의 진열장 속이었다. '세상은 넓고 할 일은 많다'고 입아프게 떠들던 시절이었지만 내 눈앞에 보이는 건 단지 조그만 매점 하나와 닳을 대로 닳아 버린 계단 뿐으로 좁기만 했다. 내겐 이름표가 있었다. 사람들은 나를 '테너 색소폰'이라고 불렀 ..

반응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