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응형

Farming Life/반농생활 81

[베란다텃밭]바질키우기(38일)

유독 한 녀석만 크게 자란 바질. 포트에서 육묘하지않아 성장에 기복이 있다. 지난 주말 원활한 생장을 위해 좀 솎아주었다. 마치 「틀린그림찾기」처럼 위 사진과 구분이 가지 않지만 솎은것 맞다. 그런데.. 오늘 아침 발견한 바질 잎의 하얀 반점. 물을 주다 흙이 튀어 상처를 입은건지, 베란다의 통풍 문제인지, 응애 등 병충해인지 관찰이 필요하다. 항상 생물에는 변수가 있다. 그래도 솎음작업 덕분인지 주말보다 좀 더 성장했다. 본격 성장을 위해서는 보다 강한 햇볕이 필요하다.

[베란다텃밭] 방울토마토 키우기(파종36일)

현재 방울토마토 상황. 겨자채 사이에서 고생하고 있습니다. 겨자채도 마찬가지겠지만. 이 녀석 보다 더 고생하는 또 다른 방울토마토는 바로 이 녀석. 해바라기에 눌려 비명을 지릅니다. 얼마전엔 이정도까지는 아니었습니다. 지금에 비하면 색깔도 연하고 어려보입니다. 더 어렸을 때. 해바라기의 본잎도 작을때라 빡빡하진 않습니다. 방울토마토 정말 작았네요. 지금 보니 방울토마토의 생장이 늦은편은 아닙니다. 내일쯤 다이소에 가서 방울토마토 분가를 위한 화분을 사 올 예정입니다. 사람도 이렇게 집장만이 쉬웠으면.

[베란다텃밭]삽주(창출)의 변신(파종 20일)

제대로 생장하지 못할거라 생각해던 삽주가 잘 자라고있다. 비록 수분과 종자의 상태에 따라 생육에 기복은 있지만 곰취 씨앗과 비교하면 발아율이 훨씬 높다. 보통 두장의 떡잎이 나와 성장을 하는데 삽주는 한쪽 잎이 먼저 자라고 나머지 잎이 자란다. 신기하다. 무럭무럭 잘 자라거라 삽주야. 홍천 밭은 추워서 5월이나 갈 수 있단다.

[베란다텃밭] 차나무 씨앗 파종

보성녹차밭에서 아들이 가져온 녹차 씨앗 두알을 어항에 넣어 이틀간 불렸다. 차나무 씨앗을 심기 위해 상토를 담고 물을 충분히 주었다. 구멍을 두개 만들고 쏙 넣어주었다. 강아지 눈같네. 이틀이면 충분히 불었을거라 생각했는데 실제로는 잘 모르겠다. 차나무 싹이 올라오나 기다려보자. 녹차밭 인근 사진. 보성녹차밭은 환상 자체였다.

[베란다텃밭]고수키우기(빨리키우는 노하우)

쌀국수에 빠지면 안되는 고수. 몇년전에 수경재배도 해보고 직파(흙에 바로심기)도 해봤지만 경험으로 터득한 빠른 발아 방법이 있어 소개한다. 파종20일이 지난 고수. 많이 자랐다. 예전에 그냥 심었을 때는 2주 가까이 되어 겨우 발아가 되었다. 왜 늦게 발아가 되었을까 분석을 한 결과 1. 씨앗을 쪼개지 않았다. 2. 씨앗을 불리지 않았다. 3. 흙이 건조했다. 고수를 빠르게 잘 키우는 방법은 하나에 두개로 구성된 씨앗을 딱딱한 걸로 문질러 쪼개고 물에 충분히 하루정도 불려 충분한 물을 머금은 화분이나 트레이에 파종하면 된다. 고수가 미나리과라 지속적 수분관리 필수! 해당 과정을 잘 지키지 않고 대충 심으면 위의 사진처럼 아예 발아가 늦거나 외로운 고수를 볼 수 있다. 고수키우기 어렵지 않다.

Farming Life/반농생활 2017.04.08 (2)

[베란다텃밭] 청상추 로메인상추 재배-솎음 작업

퇴근 후 상추들의 솎음 작업 시행. 너무 빽빽히 자라서 제대로 된 상추를 얻을 수 없다. 서로 기대서 자라던 터라 솎음 후에 힘없이 넘어졌다. 결과가 더 나아진게 없어 보이지만 솎음으로 인해 사이 사이 햇볕도 잘들고 공기 순환도 원활해져 건실하게 자랄 것이다. 자라야한다.자라겠지.ㅠ 솎아진 상추로 비빔밥을 만들려고 했으나 너무 연약해서 다음기회로 패스.

[베란다텃밭]방울토마토와 해바라기 키우기(파종 31일)

다이소에서 바질+해바라기+방울토마토 씨앗 세트를 구매해 파종한 해바라기와 방울토마토. 중앙에 방토가 있고 좌우에 해바라기가 잘 자라고 있다. 뒤에 노란색 라벨에는 아들이 정성껏 적은 이들의 이름과 파종일이 표기되어 있다. 해바라기 또는 방울토마토를 조만간 분가시켜야 하는데 자칫 죽을까봐 엄두가 나지 않는다. 그래도 해야지.^^ 청상추 화분인데 오늘은 퇴근 후에 꼭 솎으리. 보성녹차밭에서 아들이 따온 마른 차나무 씨앗을 불려봐야겠다.

[베란다텃밭]식목일 베란다텃밭(조성 35일)

식목일 완연한 봄 분위기의 베란다텃밭. 푸르름이 기분을 좋게한다. 선물받은 해피트리를 제외하고 겨우내 화초들이 비실거렸는데 분갈이와 따뜻한 볕 덕분에 모두 기운을 회복했다. 겨자채. 이제는 아기라기보다 초등학생 정도로 봐야할것 같다. 귀여움이 좀 떨어짐. 사이에 늦게 뿌려둔 고수가 머릴 내밀고있다. 본잎이 개시된 고수와 바질. 씨앗을 뿌려도 잘 자라므로 모종을 살 필요가 없다. 솎아주지 않아 엉망엉망 로메인상추. 불쌍하다고 시기를 놓치면 쌈채소의 가치가 떨어질 수 있으니 주의가 필요. 한식을 맞이하여 「참치 상추 비빔밥」을 만들 예정이다 :) 발아된지 얼마 되지 않은 삽주는 본잎 개시를 위해 애쓰고 있다.

반응형